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TV토론이 있던 11월 21일. 개인 사정으로 온종일 뉴스 하나 안보다가 저녁 10시에 TV를 켰다. SBS, MBC는 드라마, KBS1TV에는 부엉이가 나오는 다큐가 방송 중이었다. “뭐지, 이건?” 스마트폰으로 검색해봤더니 <문·안측, TV토론 지연에 울상 "KBS 임원개입 의혹"> 기사가 떠있다. 이런 식으로 한건하나, 싶었다. 덕분에 11시15분부터 시작한 심야토론 잘 봤다. 공영방송으론 안 봤다.

뉴스를 뒤져보니 밤 10시 KBS1TV 단독중계에서 다시 11시15분 공동중계로 돌아서는 과정에 우여곡절이 있었고 KBS 고위 임원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KBS는 애초 단독중계 합의 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당사자들이 있으니 뭉개지 말고 진상규명했으면 좋겠다. 그 과정에서 눈에 들어온 것은 국가기간방송 혹은 대표 공영방송이라는 KBS의 세 가지 얼굴이었다.

그 시간에 부엉이가 왜 나왔을까

첫 번째 얼굴. 관련기사들에 따르면 KBS는 단일화 TV토론 하루 전날인 20일 저녁 8시24분 보도자료를 내고 10시 중계를 공표했다. “문재인, 안철수 대선후보의 야권 단일화를 위한 TV토론이 내일(21일) 밤 10시 KBS1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된다”고 알렸다. 자신들이 알린 대로 하면 될 것을. 나같이 순진한 시청자는 KBS 예고대로 10시에 TV 켜고 채널을 이리저리 돌렸다가 엄한 부엉이만 봤다.

두 번째 얼굴. 그런데 다음날인 21일 오전, KBS는 다시 보도자료를 내고 자신들의 알림을 스스로 뒤집는다. “KBS가 문재인-안철수 대통령 후보의 단일화 토론과 관련해 21일 밤 10시에 KBS 단독으로 방송하기로 양 후보 측과 합의한 바 없다. KBS는 방송의 독립성과 편성의 자율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유감을 표하며, 21일 밤 11시15분에 지상파 3사 공동으로 후보 단일화 토론을 중계한다는 당초 방송 3사의 합의가 여전히 유효함을 밝힌다”는 것이다. 뭐지 이건. 실제로 합의한 바가 없었다면 전날 자신들이 공표한 ‘21일 밤 10시 KBS1TV 생방송’은 어디서 나온 결정인지 설명을 해줘야할 거 아닌가. 관련기사를 들춰봐도 민주당과 설왕설래에 대한 과정만 있지 20일에 ‘21일 밤 10시 KBS1TV 생방송’을 보도자료로 알린 경위는 없다. 궁금하다. 필요하면 500원 내겠다. 응답하라 KBS. 이 대목에서 “방송의 독립성과 편성의 자율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KBS의 엄중한 항의를 기억해둘 필요가 있겠다.

세 번째 얼굴. 관련기사를 보다가 21일 연합뉴스가 출고한 <박근혜 단독 TV토론 26일로 연기될 듯> 기사가 걸렸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야권 단일화 TV토론에 상응하는 차원에서 출연하는 단독 TV토론 날짜가 23일에서 26일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내용이다. 23일은 금요일이라 많이 안보고 단일후보가 확정된 이후인 26일에 하는 게 낫겠고 등등의 새누리당 내부 논의에 따른 것이란다. 기사에서 박근혜 후보 단독 TV토론 생중계를 주관한다는 KBS 대선방송기획단장의 멘트가 눈에 확 들어왔다.

기사에서 KBS 대선방송기획단장이란 분은 "23일에 한다고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어제 새누리당 측 인사가 와서 26일에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하기에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우리는 편성 상 가능한지를 보고 있는데 가능하면 그쪽 입장에 맞춰주려 한다. 장소와 방식도 모두 새누리당에서 결정하며, 우리에게는 하루 전에만 알려주면 중계장비 설치가 가능하다"고 말씀하셨다. 이건 또 뭔가. 단일후보 TV토론 방송시간 논란에 대해서는 “방송의 독립성과 편성의 자율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엄중 유감을 표하던 그 방송사 맞나. 그 방송사가 같은 날 박근혜 후보 측에게는 ‘하루 전에만 알려주면 OK’라고 했다니 이건 또 무슨 상황인가.

못쓸 말, 몹쓸 말 양산하는 공영방송

야권 후보 진영에게는 방송 독립성과 편성 자율권을 설파하는 ‘공공 모드’였다가 박근혜 후보 측에게는 ‘가능한 그쪽 입장에 맞춰주겠다’며 ‘서비스 모드’로 전환한다. 개콘 ‘희극 여배우들’ 버전으로, ‘누구를 위한 방송 독립성과 편성 자율권이란 말입니까’ 묻지 않을 수 없다.

‘공정사회’, ‘녹색성장’처럼 누가 말하면 좋은 말도 못 쓰는 말이 돼버리는 경우를 많이 봐왔다. 방송의 독립성이니 편성 자율권이니 이런 식이면 못쓸 말 되는 거, KBS가 자초한 바다. 애초 드라마 편성 때문에 10시 중계에 난색을 표했다는 SBS, MBC도 그렇다. 각각 민영방송, 민영방송이 되고픈 방송이라는 정체성만 새삼 확인했다.

21일 배포한 KBS 보도자료에는 “대통령 후보 단일화 토론 방송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국민의 알 권리와 언론의 책무가 성실하게 수행되길 기원한다”고 적혀있다. 나 역시 국민의 알 권리와 언론의 책무가 성실하게 수행되길 기원한다. 적어도 그렇게 말하는 KBS보다 더 간절하고 절박하게. 알권리, 언론의 책무라는 말마저 못쓸 말, 몹쓸 말이 되기 전에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