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자사 디지털 설루션의 통합 브랜드인 ‘웨이블’(WAYBLE)을 출시하고 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했다고 25일 밝혔다.

웨이블 서비스 개념도. (자료=SK에코플랜트)웨이블은 ‘웨이’(WAY)와 ‘에이블’(ABLE)을 합성한 브랜드명으로, ‘지속가능한 미래의 길’과 ‘디지털 설루션을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기업 탄소관리 서비스 등 개별적으로 운영해 오던 각각의 디지털 서비스들을 하나의 브랜드인 ‘웨이블’로 통일했다.

각 서비스의 명칭은 웨이블 뒤에 서비스 특성을 반영한 이름을 붙여 구별할 수 있도록 했다.

웨이블 브랜드는 현재 5개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폐기물·자원순환 전 과정 관리 서비스인 웨이블 서큘러(WAYBLE circular), 기업 탄소배출량 산정·분석·감축 관리 서비스인 웨이블 디카본(WAYBLE decarbon), 인공지능(AI) 기반 에너지·수처리·순환자원 생산 최적화 시스템인 웨이블 리에너지(WAYBLE re:energy), 기업의 탄소배출·폐기물 처리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웨이블 리워터(WAYBLE re:water)와 웨이블 리소스(WAYBLE resources) 등이다.

이세호 SK에코플랜트 플랫폼사업 담당 임원은 “웨이블은 자원 순환과 탄소 관리라는 두 가지 큰 축을 중심으로 디지털 전환을 통해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하고 동시에 기업의 운영 효율을 높인다”며 “SK에코플랜트가 추구하는 순환 경제 비전을 웨이블 서비스로 제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