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식 파트너 삼성전자(005930)가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삼성 올림픽 체험관’을 오픈한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29일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125번가에 삼성 올림픽 체험관을 마련하고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노태문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 △에티엔 토부아 파리올림픽대회조직위 사무총장 △팀 삼성 갤럭시 요한 디페이 선수(프랑스, 서핑) △카람 싱(영국, 브레이킹)△우고 디디에( 프랑스, 패럴림픽 수영)와 IOC와 파리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현지시간 29일, 프랑스 파리 샹질리제 125번가에 위치한 삼성 올림픽 체험관 개관식. 팀 삼성 갤럭시 카람 싱 선수(왼쪽부터 ) 요한 드페이 선수, 우고 디디에 선수, 최승은 삼성전자 MX사업부 마케팅팀장 부사장, 장 누벨 프랑스 건축가,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 앤 소피 부마드 IOC 텔레비전 및 마케팅 서비스 전무이사, 에티엔 토부아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피에르 라바단 파리시청 스포츠 담당 부시장, 아파프 가벨우토 파리시청 비즈니스 및 경제 담당 부시장,성일경 삼성전자 구주 총괄장 부사장.노태문 사장은 “기술의 발전은 올림픽 경기 경험을 강화하고 새롭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해 왔으며 삼성전자는 40년 가까이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공식 파트너로서 이를 함께하고 있다”며 “이번 2024 파리 올림픽의 슬로건이 ‘완전히 개방된 대회(Games Wide Open)’인 만큼 삼성전자는 전 세계 올림픽·패럴림픽 선수들과 팬들이 보다 가깝게 연결되어 더욱 의미 있는 올림픽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앤 소피 보마드 IOC TV·마케팅 담당 국장은 “수십 년간 혁신적인 기술로 새로운 올림픽 경험을 만들어온 삼성전자가 체험관을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전 세계 올림픽 팬들의 경험을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삼성 올림픽 체험관은 건축계의 노벨상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프랑스 건축가 장 누벨과의 디자인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17세기 프랑스의 문화, 예술, 지식이 교류 되던 공간인 ‘살롱’에서 영감을 받은 체험관은 삼성전자의 개방성(Openness)을 바탕으로 디자인된 소통의 공간으로 빛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는 장 누벨의 디자인 철학이 접목됐다.

건축가 장 누벨은 “삼성 올림픽 체험관의 모든 공간은 삼성전자의 브랜드 정신인 개방성을 표현하기 위해 디자인 됐다”며 “빛의 무수한 움직임을 포착하는 그래픽 등을 활용해 갤럭시의 혁신을 시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삼성 올림픽 체험관은 5월3일 정식 오픈을 시작으로 10월31일까지 운영된다. 2024 파리 올림픽·패럴림픽을 경험하고 싶은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고,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브레이킹·스케이트보딩 등 올림픽 신규 종목으로 구성된 다양한 게임과 숏 폼 영상 촬영 등을 통해 ‘갤럭시 AI’의 혁신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체험관에는 역대 올림픽 에디션 휴대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당대 최고의 기술력으로 올림픽의 역사와 함께해 온 갤럭시의 혁신적인 파트너십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샹젤리제 거리 외에도 올림픽 기간 동안 올림픽 파크, 선수촌, 미디어센터 등에 ‘삼성 올림픽 체험관’을 추가로 오픈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주요 경기장에는 ‘삼성 갤럭시 차징 스테이션’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