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 휴젤의 인수자로 신세계, 삼성, SK, GS 등 국내 대기업들이 거론되면서, 업계에선휴젤 인수기업이 어디일지 이목이 쏠렸던 한주 였습니다.22일 기준 신세계, 삼성물산, SK그룹은 휴젤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공시했습니다. GS그룹과 중국계 제약회사 등이 인수를 위한 협의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르면 이번 달 안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식 : 휴젤의 최대주주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탈로, 지난 2017년 법인 기업 LIDAC를 설립해, 9274억원에 휴젤의 경영권을 사들였습니다. 올해 1분기 기준 LIDAC는 휴젤의 지분 42.9%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베인캐피탈은 LIDAC를 통해 보유한 휴젤의 지분을 약 2조3000억원에 매각하고 싶어하는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히트뉴스는헬스케어 업계에서 사업개발(BD) 경험이 있는 인사들의조언을 토대로 △휴젤의 가치가 약 2조3000억원으로 형성된 배경 △국내 대기업이 휴젤을 인수했을 때의 시너지에 대한 통찰력 있는 의견을 가상 토론회 형식으로 각색해 봤습니다.

휴젤의 시가총액이 약 3조원 입니다. 인수를 위한 매각 대금이 약 2조3000억원, 합리적인 가격인가요? 대기업 쪽에서는 (매각대금으로) 다소 높다고 판단하고 있는 듯 합니다.

업계 관계자 A=매각 대상은 주식 전량(100%)이 아니라, 베인 캐피탈이 보유한 42.9% 지분에 대한 것입니다.이는 시가총액(시총) 기준 1조3000억원 내외며, 흔히 (인수합병 시 가치산정으로 하자면) 30% 경영권에 프리미엄을 적용하면 약 1조6000억원~1조7000억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여기에 회사가 보유한 현금 6000억원을 더하면 매각 대금 2조3000억원~2조4000억원은어느 정도 합리적으로 설명이 되는 금액입니다.

업계 관계자 B=베인캐피탈이 휴젤을 인수할 당시 휴젤의 밸류(value)가 약 1조5000억원이었습니다. (베인 캐피탈 입장에서는) 현재 밸류로 이 금액은 적당할 것이라고 봅니다. 단순 지적재산권(IPR)만 따져도, 베인캐피탈 입장에서는 높은 가치로 매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베인 측은 빠른속도로 매각하고 싶을 것입니다. 베인 쪽에서휴젤 지분을 오래 보유하고 있을 생각은없는 것으로 전해 들었습니다.

업계관계자 C=시총은 투자가들이 주식시장에서 매기는 기업의 총가치입니다. 현재 거론되고 있는 것은 베인 캐피탈(Bain Capital) 지분약 42.9%를 인수하는 가격으로 2조4000억원이거론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금액은 베인이 인수한 금액 약 1조5000억원에프리미엄이 보태진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관계자 D=상장주식의 시총은 시장의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할인 이나할증가격에 거래(deal)이 되는 것이흔합니다. 이런 이유로 베인이 제시한 2조3000억원 정도의 가치가 특별히 비정상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베인이 휴젤의 지분을 인수하는 데 조달했을 금액을 감안하면, 4년동안 지분을 갖고 있었으니해당 가격 정도는 제시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이와 별개로 베인캐피탙은 과거에도 화장품 기업인 '카버코리아'등을 인수해기업가치를 올려 매각하는 등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운용사(PE) 중에서 매우 특화된 곳입니다. 적정가격의 딜이라고 생각합니다.

업계 관계자 E=(개인적으로) 기업의 펀더멘탈(Fundemental)을 보수적으로 보는 편입니다. 특히 대기업은아직까지도 제약 분야에 대해큰 수익성이 날 것으로생각하지 않는 듯 합니다.현재 휴젤의 시총이 3조원인데, 매출은 2000억원 수준입니다. 펀더멘탈 측면에서 휴젤은 국내 제약기업 약 10위권 수준입니다.

현재 휴젤의 시총은 오버슈팅(overshooting) 됐다고 생각합니다. 외국 투자자와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진 것이한 요인이라고 봅니다. 휴젤의 미래 현금창출능력과 전문의약품 회사들과 비교해 추가로 출시될 아이템의성장성도크다고 보지 않습니다.

다만 한국 브랜드의 평가 변화로 해외 쪽에서 (휴젤이주력하고 있는 영역이) 성장가치가 클 것이라는 기대는 여전히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 역시 제한적으로봅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한때 인수자로 거론됐던 대기업은) 아마도 오버슈팅 된 가치를 할인해 제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베인 측에서도 이러한 상황을 잘 알고, 가장 고점인 현 상황에서 빠른 시일 내 매각하려고 할 것이고요.

이미 대기업 대부분 휴젤 인수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국내 대기업이 휴젤을 인수자라고 가정할 때,기대되는 시너지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업계 관계자 F=사실 의약품회사는 단순히 대기업 인수로 시너지 기대가 어려운 독특한 비즈니스 분야입니다. 그러나 휴젤의 경우 필러나 보톡스를 보유하고 있어, 소비재에 가까운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타 피부미용 관련 제품들로 포트폴리오 확장도 가능하니, 화장품 기기(device)등등 시너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해외 시장 확대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중국매출과 미국 진입이 성장 모멘텀일 것으로 봅니다. 해외 시장 진출을 도울 수 있는 곳에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