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계약증권 발행 구조[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인포맥스) 온다예 기자 = 금융감독원은 조각투자 업체 중 처음으로 ‘투게더아트’의 투자계약증권 증권신고서를 11일 접수했다고 밝혔다.

비상장 미술품 중개업체 투게더아트는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7억9천만원을 조달해 스탠리 휘트니의 작품 ‘스테이 송 61(Stay Song 61)’을 취득·관리한 후, 향후 기초자산을 최대 10년 이내 처분해 투자자에게 청산 손익을 지급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증권신고서에 기초자산·공동사업·환금성 관련 위험, 투자·손익구조 적정성 등 투자 판단에 필요한 정보가 충실하게 기재돼 있는지 면밀하게 따져 심사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투자계약증권은 주식·펀드와 다르며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데다가 기존 발행 사례도 없다”며 “투자자들은 이를 충분히 인지하고 투자 시 신고서를 통해 발행 관련 정보를 충분히 파악한 뒤 투자 여부를 결정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투게더아트를 비롯한 5개 조각투자업체는 증권성 논란이 제기됐다가 금융당국의 제재 면제 결정과 함께 사업구조 재편이 승인되면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

금감원은 투자계약증권 증권신고서 서식을 전면 개정하고 심사를 위한 전담 심사팀을 운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5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