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

(포탈뉴스) 동서양의 명화와 서재 등을 모티브로 현실적 풍경 위에 중첩되는 풍경 너머의 과거와 현재, 현실과 가상이 공존하는 독특한 세계를 표현하는 남경민 개인전 ‘꿈꾸는 풍경 : Dreaming in the Mindscape’展을 4월 23일부터 7월 21일까지 개최한다.

주식 :

칠곡공예테마공원 예태미술관 1-2전시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2024 기획전시로 전통적인 회화의 방식을 유지함과 동시에 작가만의 새로운 회화적 표현을 시도하는 작품들을 소개함으로써 현대 회화의 무한한 가능성과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남경민작가의 작품에는 르느와르, 벨라스케스, 모네, 피카소와 같은 서양 미술사에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유명한 화가와 김홍도, 신사임당의 방과 작업실, 조선 시대 양반과 학자들의 서재를 엿보게 하는 책가도 그리고 희정당, 경훈각과 같은 왕과 신하들이 풍경을 향유하는 공간들이 등장한다.

작가는 오랜 기간 동서양의 유명화가들을 연구하고 분석하며 작업을 진행해 왔는데 화가의 독특한 화풍으로 구현된 대표 작품이 액자에 넣어져 실제 그림을 그린 것처럼 보이는 방이나 작업실 공간 속에 배치된다.

칠곡문화관광재단 손영실 대표이사는 “남경민의 회화는 인간의 존재와 삶의 본질에 대한 고찰을 이끌어내는데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측면은 화면상에 드러난 풍경 그 자체라기보다는 풍경 너머의 시공간을 초월한 어딘가에 머물러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즐거움이다.

‘꿈꾸는 풍경 : Dreaming in the Mindscape’ 전시를 통해 작품의 화면 구석구석에 녹여낸 상징들, 작가가 숨겨놓은 이야기를 독해하며 그 안에 담긴 의미와 이야기를 발견하며 다양한 예술적 경험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경상북도칠곡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