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사건반장’ 캡처[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비즈니스 모임으로 모인 술자리에서 처음 만난 유부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는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는 ‘블랙아웃’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A씨의 제보 내용이 공개됐다.

A씨는 “2년 전 학원 강사인 지인과 사업 관련한 얘기를 나누기 위해 단둘이 술자리를 갖게 됐다”며 “당시 과음하면 기억이 사라지는 블랙아웃으로 치료받고 있던 상태였지만 지인을 믿고 평소보다 술을 더 마셨다”고 밝혔다.

해당 술자리에는 A씨와 지인, 지인의 남편, 그리고 지인 남편의 친구 B씨가 함께 합석했다. A씨는 B씨를 가해자라고 지목했다.

A씨는 술자리를 가진 후 다음 날 낯선 숙박업소에서 눈을 떴다. 옷은 하나도 입지 않은 상태였으며, 몸에는 멍 자국 등 성폭행 당한 흔적이 있었다. 방 안에는 아무도 없었지만 아침이 되자 B씨가 모텔방으로 찾아왔다.

사진=JTBC ‘사건반장’ 캡처공소장과 지인 부부의 주장을 종합하면 2차 술자리가 끝난 후 B씨는 A씨를 부축해 식당 인근 숙박업소로 데려갔다. 지인 부부는 “당시 A씨는 교차로에서 넘어지고 가해자가 업혀 가는 등 이성이 아예 없었다”고 말했다.

B씨는 처음에는 “쓰러진 사람을 내팽개쳐 놓고 나올 수 없어 소파에서 잠들었다 아침에 다시 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찰이 CCTV 영상을 증거로 들자 갑자기 “서로 좋은 감정이 있었고 아침에 합의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반면 A씨는 “나는 동성애자라 남자에게 호감을 가질 일도, 먼저 대시할 일도 없다”며 “유부남에게 성폭행당한 것 자체가 너무 충격적이고 상처가 크다”고 호소했다.

한편 준강간치상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B씨는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