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조국혁신당이 4·10 총선 당일 YTN 등 방송에서 비례대표 기호를 잘못된 자막으로 내보낸 것을 두고 해명 및 사과 공문을 요청했다. YTN은 사과 입장을 내며 관계자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주식 : 신장식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10일 “경위를 알아보니 국회방송은 YTN으로부터 해당 자막을 받아 송출했다고 한다. 따라서 문제는 YTN”이라며 “YTN 선거단 쪽은, 실무자의 단순 실수이며, 조국혁신당의 기호가 잘못 나간 해당 프로그램 말미에 앵커가 잘못을 바로 잡고 사과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신 대변인은 “정확한 경위 해명과 사과를 담은 공문을 요청한다. 단순 실수라면 해당 업무 실무자부터 점검 최고책임자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책임을 물을지도 알려주시길 바란다”며 “오늘 투표 마감시각까지 모든 프로그램의 말미에 YTN이 조국혁신당의 기호를 10번으로 잘못 송출했으며, 조국혁신당의 기호는 9번이라는 점을 방송을 통해 알려주시길 바란다. 이 같은 정당한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선거방송심의위원회 등에 이의신청은 물론, 법적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 논평에서 그는 “선거 당일 이처럼 치명적인 잘못이 단순한 실수로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방송사들은 방송에 노출되는 자료를 미리 제작하고 여러 차례 점검한다. 조국혁신당이 중앙선관위원회로부터 기호 9번을 부여받은 날은 3월23일이다. 약 20일 전”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YTN에 따르면 이날 오전 뉴스특보 ‘민심 2024’ 특별방송 중 오전 7시47분부터 57초동안 하단 자막에 조국혁신당 기호가 9번이 아닌 10번으로 잘못 표출됐다. YTN 본방송을 수중계하는 YTN DMB와 선거방송 하단 자막을 공급받는 국회방송에서도 같은 사고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YTN은 오전 8시36분께 앵커 음성으로, 오전 10시21분과 오후 12시37분께 자막 및 음성으로 사과 방송을 했다.

YTN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최단 시간 내에 방송사고대책위원회를 개최해 사고 경위를 면밀히 조사하고 관계자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유사한 방송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 다시 한 번 해당 정당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YTN 보도본부장·보도국장 임명, 단협 위반” 효력정지 신청김백의 YTN ‘대국민사과·돌발영상 불방’ 노사 논의마저 무산‘복면가왕 결방’도 정치적 의도? “방송 해도 공격, 안 해도 공격”‘9번 조국혁신당’ 연상 우려에 MBC 복면가왕 9주년 방송 결방

방송 사고 경위에 대해선 “선거방송을 준비하던 지난 3월 코딩에 쓰이는 조국혁신당의 정당 코드는 10번이었다. 이때는 정의당이 녹색당과 합당하면서 당명이 바뀌기 전이었다”며 “이후 정의당이 없어지면서 조국혁신당이 중앙선관위에서 기호 9번을 부여 받았다. YTN 선거단은 최종적으로 코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이를 확인하지 못했고 이것이 방송사고로 이어졌다”고 했다.

유진그룹이 최대주주가 되면서 민영화된 YTN은 김백 신임 사장 선임 이후 전면적인 인사 개편과 뉴스 프로그램 폐지 등으로 혼란을 겪고 있다. 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된 김 사장은 지난달 29일 김종균 전 부국장대우를 보도본부장에 임명한 데 이어 지난 1일 국장 임면동의제를 거치지 않고 김응건 뉴스지원팀 부국장을 보도국장에 임명해 내부 반발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