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 MSD가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 펨브롤리주맙)'의 자궁경부암 환자 대상 'KEYNOTE-862'임상 3상의 최종 결과를 발표하며, 28.6개월의 전체 생존 중앙값 데이터를 입증했다. 이는 대조군 대비 1년 이상 연장된 수치다.

ai 투자 : 자궁경부암은 난소암, 자궁내막암과 함께 3대 부인암 중 하나로 꼽히는 대표 부인과 종양 질환 중 하나다.제약사들이 점차 개량된 다가 백신을 개발함에 따라 그 발병자 수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15~34세 젊은 여성층에서는 암 발생률 3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암정보센터 2020년 암 등록통계에 따르면, 전체 자궁경부암 환자의 상대 생존율은 80.1%로 비교적 높은 편이지만, 원격전이 환자의 경우 25.9%에 불과할 정도로 치료가 어려운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재발 환자 중 절반은 1차 치료 후 1년 이내, 나머지 절반은 대부분 3년 이내 재발하는 경향을 보이는 등 재발률도 높은 편에 속한다.

2022년 초반까지 지속성(Persistent), 재발성, 전이성, 자궁경부암 표준치료로 사용돼온 요법은 베바시주맙과 항암화학요법(파클리탁셀+시스플라틴)의 병용 투여였다. 이 치료법은 약 7~8년간 보편적으로 사용돼왔지만, 부작용 및 환자의 상태에 따라 모든 경우에 사용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진행성, 전이성은 통상적으로 자궁경부암 4기 환자를 말하며, 재발성은 기존 치료(항암방사선 동시요법 등)가 실패한 뒤 첫 번째로 재발한 환자를 뜻한다.

MSD가 같은 해 9월 키트루다 KEYNOTE-8263상 임상의 중간결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PD-L1 발현 양성(CPS≥1)인 지속성, 재발성 또는 전이성 자궁경부암 환자'의 치료로서 베바시주맙을 포함하거나 포함하지 않은 항암화학요법(시스플라틴+파클리탁셀 또는 카보플라틴+파클리탁셀)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국내 허가를 받으면서, 표준치료 양상은 변하기 시작했다.

의료진들은 면역항암제가 전신 항암화학요법 치료 경험이 없는 지속성, 재발성 또는 전이성 자궁경부암 환자에서 생존 혜택을 보여준 최초의 임상 사례라고 평가했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는 작년 자궁경부암 치료 가이드라인에서 키트루다 병용요법을 재발성 또는 전이성 자궁경부암의 1차표준치료법으로 우선권고(Preferred Regimen)하기도 했다.

이후 약 9개월의 시간이 흐른 지난 6월, 연구진은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ASCO 2023'에서 KEYNOTE-826의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최종 분석 결과, PD-L1 발현 양성(CPS≥1) 환자 기준 키트루다-항암화학요법 병용요법군의 전체 생존 중앙값은 28.6개월(95% CI, 22.1-38.0)로 약 30개월에 가까운 데이터를 보였다. 이는 대조군 16.5개월(95% CI, 14.5-20.0)과 비교해도 1년 이상 연장된 수치다.

24개월 시점 OS 분석에서는 대조군 대비 사망 위험을 40%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으며(HR=0.60, 95% CI 0.49-0.74, nominal P<0.0001), △나이 △PD-L1 발현 유무 △베바시주맙 병용 여부 등에 관계없이 생존율 개선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향은 무진행 생존기간도 마찬가지였다. 키트루다-항암화학요법 병용요법군 PFS 중앙값 은 10.5개월(95% CI, 9.7-12.3), 대조군은 8.2개월(95% CI, 6.3-8.5)로 질병 진행 및 사망 위험을 42% 감소시켰다(HR=0.58,95% CI, 0.47-0.71,nominal P<0.0001).

히트뉴스는 이 최종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 임상 환경에서 자궁경부암 치료에 키트루다를 사용한 경험이 있으며, 부인암 대상 임상에도 참여하고 있는 세브란스병원 이정윤 산부인과 교수를 만나 자궁경부암의 치료 환경과 키트루다 사용 경험 그리고 이번 임상 결과가 가지는 의미 등을 들어봤다.

3대 부인암인 자궁경부암,

키트루다 허가로 기존 치료 한계 넘는 옵션 생겨

자궁경부암의 치료 환경부터 설명한 이정윤 교수는"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의해 발생한다는 점, 그리고 백신으로 예방이 가능한 암이라는 점이 특징적인 암"이라며 "지난 20~30년 동안 여성암 중 가장 조심해야 하는 암으로 생각돼 왔지만, 조기 검진 활성화 및 백신 개발로 신규 발병자 수는 점차 줄어드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반면 "자궁경부암은 폐암, 위암, 대장암, 유방암 등 유병률이 높은 암종에 비해 치료 옵션이 한정된 질환인데, 그동안 자궁경부암의 표준치료로는 파클리탁셀+시스플라틴 병용요법이 이뤄졌고, 필요에 따라 베바시주맙을 추가하곤 했지만, 모든 환자에게 사용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면서 "키트루다와 같은 면역항암제가 자궁경부암 표준 치료법으로 도입됐다는 것은 임상의로서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표현했다.

표적항암제인 베바시주맙은 약제의 특성상 출혈문제가 지적되곤 하는데, 방사선 치료 시행 비율이 높은 자궁경부암은 방광이나 직장에 암이 침범하는 경우가 많아 방광 및 직장 누공, 출혈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사용에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