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최영지 기자] “(차세대 반도체를 연구·개발하는 조직인) SK하이닉스의 ‘글로벌 RTC(Revolutionary Technology Center)’는 미래 반도체 산업이 진화해 나갈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머징 메모리를 개발하고 기존 반도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할 차세대 컴퓨팅에 대한 기반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연 SK하이닉스 부사장. (사진=SK하이닉스)이재연 SK하이닉스(000660) 부사장은 22일 회사 뉴스룸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인공지능(AI) 시대를 이끌 ‘이머징 메모리’ 개발 청사진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머징 메모리는 기존 메모리의 한계를 돌파할 새로운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SOM, Spin, 시냅틱(Synaptic) 메모리, ACiM 등을 통해 이머징 메모리 솔루션을 구현하고 있다.

앞서 이 부사장은 지난 연말 2024년 임원 인사에서 글로벌 RTC’의 신임임원으로 선임됐다. 그는 D램 선행 프로젝트 연구를 시작으로 Re램, M램, PCM, ACiM을 비롯한 이머징 메모리 개발을 이끌어온 반도체 소자 전문가로, 국내외 반도체 기업, 대학, 연구기관과의 풍부한 협업 경험을 토대로 ORP를 구축하는 등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한 주춧돌을 마련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체적으로 이 부사장은 SOM을 언급하며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는 D램과 데이터를 저장하고 삭제할 수 있는 낸드플래시의 특성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며 “격변할 D램과 낸드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RTC 조직이 자성(磁性)의 특성을 이용해 이머징 메모리 중 가장 빠른 스핀 소자의 동작을 구현하는 등 미래를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 부사장은 “사람의 뇌를 모방한 AI 반도체인 시냅틱 메모리 분야의 연구 역시 발 빠르게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AI 연산 시 메모리와 프로세서 사이의 데이터 이동을 줄이고 에너지 사용을 절감할 수 있는 ACiM 역시 우리의 연구 분야이며 이 기술은 최근 학계와 산업계에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SK하이닉스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세계 각계각층과 협업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글로벌 RTC는 개방형 협력 연구 플랫폼인 오픈 리서치 플랫폼(ORP)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는 다양한 미래 기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의 장”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