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사진=KLPGA)[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이민영(32)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000만엔)에서 아쉽게 3개 대회 연속 톱10을 놓쳤다.

이민영은 21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토시 가와나 호텔 골프장 후지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3언더파 210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3월까지 톱10이 없었던 이민영은 이달 들어 후지필름 스튜디오 앨리스 공동 3위, KKT컵 반텐린 레이디스 공동 2위를 기록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이번 대회에서 3개 대회 연속 톱10의 기대를 부풀렸으나 경기 막판 2개의 보기를 쏟아내며 아쉽게 공동 14위에 만족했다.

공동 14위로 최종일 경기에 나선 이민영은 전반 9개 홀에서는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톱10 진입의 기대를 부풀렸다. 후반에도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뽑아내며 순위를 끌어올렸으나 15번(파4)과 17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내며 톱10 밖으로 밀렸다.

다케다 리오(일본)는 마지막 날 4타를 줄여 최종합계 12언더파 201타를 기록, 고바야시 미츠키(일본·9언더파 204타)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주 KKT컵 반텐린 레이디스 오픈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낸 다케다는 2주 연속 우승과 함께 시즌 6번째 톱10을 기록했다. 2022년 데뷔해 지난해까지 우승이 없었던 다케다는 이번 시즌에만 2승을 따내며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우승상금 1440만엔을 추가한 다케다는 시즌 총상금을 5212만엔으로 늘려 스즈키 아이(5194만8166엔)를 밀어내고 상금랭킹 1위로 올라섰다. 상금랭킹 2위 스즈키는 합계 8언더파 205타로 3위에 올랐다.

배선우는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공동 23위(1언더파 212타), 이나리는 공동 32위(1오버파 214타)로 대회를 마쳤다.

JLPGA 투어는 지난 3월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로 시즌 개막에 돌입한 뒤 이번 대회까지 8개 대회를 치렀다. 한국 선수는 우승 없이 지난주 이민영의 준우승이 시즌 최고 성적이다.

JLPGA 투어 통산 30승에 2승을 남긴 신지애는 같은 기간 미국 텍사스주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에 출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