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2024년 양궁 국가대표 선발을 위한 최종 2차 평가전이 경북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오는 11일까지 열린다.

대한양궁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1차와 2차 평가전의 점수를 합산해 리커브 및 컴파운드 남녀 분야별 상위 3명의 선수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상위 3명의 선수는 오는 5월 열리는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과 2024 파리올림픽 등 주요 국제대회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하게 된다.

특히 이번 평가전에는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고 최근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김제덕(예천군청)과 김우진(청주시청)이 출전해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부문 3관왕에 오른 임시현(한국체대)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최미선(광주은행) 등 세계적인 수준의 양궁 선수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미라 예천군 체육사업소장은 “모든 참가 선수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해 우수한 결과를 이루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장석원기자[email protected]

장석원 기자

주변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이야기와 다양한 영상·사진 등 제보 부탁드립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