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서울 경복궁에 열린 제5회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행사 개막식에 참석한 이철우(왼족에서 넷째) 경북도지사와 재현단이 행진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재원 : 455년 전 퇴계 선생의 마지막 귀향길(서울 경복궁~안동 도산서원)을 재현하는 행사가 12일 시작됐다.

이날 서울 경복궁 사정전 일원에서 제5회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행사 개막식이 열렸다.

마지막 귀향길 행사에는 1569년 음력 3월 4일, 퇴계선생이 선조 임금과 조정 신료들의 간곡한 만류에도 귀향길에 오른 날부터 안동 도산서원까지14일간 270여㎞를 걸어 내려온 여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경훈 문화재청 차장, 권기창 안동시장,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영국대사를 포함한 5개국 주한대사와 외국인 유학생들도 참여해 퇴계 정신을 되새겼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제5회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행사 개막식에서 기념사를 전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investing :
재현단은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13박 14일간 서울을 비롯해 경기도(남양주, 양평, 여주), 강원도(원주), 충북(충주, 제천, 단양), 경북(영주, 안동) 등 5개의 광역시·도를 지나며 퇴계 선생의 참뜻을 되새긴다.

구간별로 차담회와 전통 문화공연, 퇴계 선생 관련 강연 등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참가자들은 하루 평균 20㎞씩 걷는다. 25일 도산서원에 도착한 후 퇴계 선생 위패를 모신 상덕사에서 고유제를 지내면 행사가 모두 마무리된다.

퇴계는 450여 년 전 서원 교육의 체계화(교육의 균형발전), 강남 농법 보급(윤택한 지역경제),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에 힘썼다. 지역에서 인재를 키우고, 지방으로 사람이 모이면, 지방의 살림도 풍요로워지는 지역발전 선순환 모델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퇴계선생의 귀향과 서원 운동이 지역 인재 양성, 지방인구 유입 등 경북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당면한 저출생 및 지방소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지방시대 2.1’을 열어가는 제2의 퇴계운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오주석기자 [email protected]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안동 도산서원# 이철우 도지사#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