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끝까지HIT 6호]해마다 ASCO가 시작되는 5월 말과 6월 초가 되면 암 전문의, 암 기초연구자,항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텍과 제약회사 그리고 바이오 관련 투자자들은 데이터에 대한 기대로 들썩댄다. 나 자신도ASCO는 가장 기대하고 또 여러모로 사랑하는 학회다. 미국까지 먼 거리를 여행해야 하는 부담과 번거로움을 충분히 보상하는 과학적 데이터를 볼 수 있다는 즐거움, 그리고 환자들의 치료를 드라마틱하게 바꿀 수 있는 임상 데이터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 년 중 가장 흥분되는 기간이다.

주식 : ASCO는 해마다 4만명을 상회하는 인파가 몰리는 어마어마하게 큰 학회로, 미국에서 이 학회를 운영할 수 있는 도시는 시카고밖에 없다. 158개 나라에서 4만2350명 이상이 참석한 이번 ASCO 2023은 250개의 구연 및 토론 등에 550명의 연자가 참석했고, 2000여개의 포스터가 발표됐다. 10여 년째 시카고에서 열리고 있는데, 앞으로도 다른 도시에서 개최될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인다.

ASCO가 추구하는 것은 △암에 대한 연구 △교육 그리고 홍보를 통해 암의 예방및 완치 △암으로부터 회복된 환자들이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암을 정복하는 것이다. 이렇게 거대한 회의가 열리는 '맥코믹 플레이스 컨벤션 센터'는 연건평 7만3000평으로, 전시장의 크기가 2만3600평, 회의장의 미팅 면적이 1만6900평에 달할 정도로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한다.

ASCO의 정신이 암을 정복하는 것이므로, 학회에서 발표되는 임상 연구들의결론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은 '진료지침을 바꾸는 결과인가'이다. 특히 임상 3상연구가 발표되면 연이어 그 연제를 토론하는 자리에서는 그 연구의 배경과 현재까지의 표준요법, 그리고 이에 따른 의학적 미충족 요구, 동 영역에서 이뤄졌던 다른 연구들에서 얻은 결론 및 임상적 의문점을 설명하고, 발표 연제가 갖는 의학적 의미와 '진료지침을 바꿀만한(practice-changing)'연구인지에 대한 의견을피력한다.

이런 논리에 따라 ASCO가 완료될 때는많은 새로운 표준요법의 발표와 이에 대한 인정 그리고 진료로의 진입이 결정된다. 미국의 경우 이미 시장에 진입한 약제는 인허가 과정이 없이도 확증적 또는 혁신적(break-through) 증거가 있을 때 미국 종합 암 네트워크(NCCN) 지침에 올라가게 돼 의료보험이 적용되므로 바로 임상에서 사용할 수 있다.

ASCO 2023에서도 매우 많은 3상 임상시험의 확증적 데이터가 발표됐다. 이 중임상적으로 중요한 변화를 일으킨 주요연구결과 몇 개를 소개하고자 한다.

LBA(late breaking abstract)는 임상시험 데이터가 완전히 정리되기 전인 2월 초초록을 낸 후, 3월 중순까지 데이터가 정리돼 다시 제출했을 때 괄목할 만한 결과를 낼 것이라고 판정되는 연구들을 지정한 것을 말한다.

LBA의 지정 기준은 ①과학적인 강점(이 연구가 중요하고 새로운 질문에 대답하는지) ②연구 디자인(환자 선정 기준,연구의 1차 변수, 연구 분석 기법이 초록에 잘 기술돼 있는지) ③타당성(연구의 결과로 임상 진료지침이 바뀌는지, 임상적인 의의가 ASCO 회원들에게 널리 받아들여지는지) 등이다.

[LBA 1. INDIGO 연구]

저등급 교모종에서 보라시데닙의 임상적 효과

ASCO 2023의 LBA는총 46개로, 이 중 INDIGO는 LBA 지정 1번인데, 1~4번은 발표 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인정된다.

이런 점에서 INDIGO 연구는 그 중요성이 널리 인정된다고 할 수 있다. INDIGO연구는 수술 치료를 받은 저등급 교모종환자 중 IDH 유전자의 변이가 있는 환자336명에서 보라시데닙의 효과를 확인한것으로, 치료군에서 종양의 무진행 생존기간(progression free survival․PFS)이27.7개월로 위약군(11.1개월)에 비해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부작용 면에서 10% 미만의 환자에서간독성, 경련, 고혈압 등이 나타났지만 수용할 만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 연구전의 표준 치료는 수술 후 단순 관찰하거나 방사선 요법과 세포독성 항암제를 사용하는 것으로 이 연구 결과는 '진료의 지침을 바꾸는'중요한 연구로 받아들여진다. 또 뇌종양과 같이 치료가 매우 어려운암에서도 타깃이 정확한 암종에 표적항암제를 사용하면 약이 적절히 듣는다는 점을 검증한 연구이다.

그러나 남아있는 질문은 의학적 미충족요구가 매우 높은 고등급의 교모종, 즉, 악성 교모종에도 이 약이 들을지, 또 이 연구의 선정 기준에 해당하지 않은 환자에서보라시데닙의 효과가 어떨지는 보다 많은연구가 필요하다.

ASCO와 같이 큰 학회에서 중요하다고 인정되는 결과는 발표와동시에 엠바고가 해제돼 저널에 실리게되는데, 이 연구는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바로 게재됐다.

[LBA 3. ADAURA 연구]

EGFR 유전자 변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의 수술적 절제 후

보조항암요법으로써 오시머티닙의 효과를 보는임상 3상 연구

(전체 생존율의 최종 보고)

EGFR 수용체의 변이가 있는 환자에서표적항암제의 치료는 제피티닙, 다코미티닙, 아파티닙의 초기 치료제 이후 오시머티닙과 레이저티닙의 3세대 표적항암제의 개발로 많은 환자들이 생명의 연장과삶의 질의 개선을 누리고 있다.

항암제 치료제 개발은 효과를 개선시키는 방법을 찾고, 조기의 질환에 적용해 단순히 생존기간의 연장뿐만 아니라 완치시키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다. 이미오시머티닙은 EGFR 변이가 있는 환자의수술 후 사용함으로써 무질병 생존기간(disease free survival·DFS) 연장이 확인돼 세계적으로 인허가를 받은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