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우승 후 노래하는 로리 매킬로이(사진=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저스트 어 스몰 타운 걸, 리빙 인 어 론리 월드(Just a small town girl, Livin’ in a lonely world).‘

무대 위의 한 남성이 미국 록밴드 저니의 ’돈 스톱 빌리빙(Don‘t Stop Believing)’을 부르기 시작하자, 이를 지켜보던 관중들의 열광적인 떼창이 이어졌다. 인기 록밴드의 무대가 아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간판스타 로리 매킬로이(35·북아일랜드)의 무대다.

PGA 투어는 2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매킬로이와 셰인 라우리(아일랜드)가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이날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루이지애나 TPC(파72)에서 끝난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890만 달러) 연장전 끝에 우승한 매킬로이와 라우리가 우승 후 뒷풀이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가을 이탈리아에서 열린 라이더컵에서 유럽 연합 팀의 우승에 일조한 뒤 가진 점심 식사 자리에서 라우리와 함께 취리히 클래식에 참가하기로 의견을 나눴다. 두 명이 한 팀을 이뤄 경기하는 취리히 클래식에 매킬로이 같은 슈퍼스타가 참가하는 건 다소 드문 일이다. 실제로 매킬로이는 이번에 처음 취리히 클래식에 출전했다. 매킬로이와 라우리는 단연 압도적인 우승 후보였다.

우승하지 못할 뻔한 순간도 있었다. 17번홀까지 무려 9언더파를 합작하고 먼저 경기를 마친 채드 레이미(미국)·마틴 트레이너(프랑스)에 1타 뒤져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승부를 연장전으로 이끌었고,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해 보기에 그친 레이미·트레이너를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매킬로이가 9개월 간의 긴 기다림 끝에 우승한 순간이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7월 제네시스 스코틀랜드오픈 정상에 오른 뒤 9개월 만에 PGA 투어 통산 25승을 달성했다. 라우리가 PGA 투어에서 우승한 것도 2019년 7월 메이저 대회 디오픈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이 대회는 2인 1조 대회여서 PGA 투어 일반 대회보다 가치는 조금 떨어진다. 상금과 페덱스컵 포인트도 일반 대회보다 적은 편이고, 세계랭킹 포인트는 아예 주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매킬로이는 그 어느 때보다 즐거워했다. 이례적으로 무대에 올라 맥주를 마셨고 노래를 열창했다. PGA 투어에서 25승을 거두는 동안 매킬로이가 이렇게 기쁨의 노래를 부른 건 거의 처음 있는 일이다.

매킬로이로서는 좋은 시기에 무승을 끊어낸 우승이 됐다. 5월부터 7월까지 PGA 챔피언십, US오픈, 디오픈 챈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가 줄줄이 열리기 때문이다. 2014년 거둔 4번째 메이저 우승이 마지막 메이저 우승인 매킬로이는 누구보다 10년간의 기다림을 끝내고 싶어한다.

매킬로이는 우승 후 “이곳에서 멋진 한 주를 보냈다. 갤러리들이 보내준 응원은 정말 놀라웠다. 우승은 보너스일 정도였다. 절친한 라우리와 함께 우승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로리 매킬로이(왼쪽)를 들어올리며 기쁨을 만끽하는 셰인 라우리(사진=AP/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