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전경.

ai 투자 : 경북도교육청이 16일 일본 정부가 공개한 외교청서의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거듭된 왜곡 주장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경북도교육청은 성명문을 통해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 독도에 대한 역사 왜곡 등을 즉각 철회하고, 동북아시아 평화를 위태롭게 하는 비교육적인 행위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한민국 ‘독도’를 ‘다케시마’로 호칭하며, 역사적·국제법상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은 대한민국 주권과 국민에 대한 심각하고 중대한 도전”이라며 “거듭되는 일본 정부의 독도 관련 망언과 강제징용 등 과거 식민 지배와 침략 전쟁을 전면 부인하는 역사 왜곡에 대해 적극적으로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비양심적인 역사 왜곡을 멈추고 미래 세대가 살아갈 동북아의 평화를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 [email protected]

손병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 경북도교육청# 독도# 일본# 규탄

카지노 : 관련기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일본 정부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경북도의회 “日정부, 독도에 대한 억지주장 즉각 철회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