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이도영 기자] 22대 총선 참패 여파로 지도부 공백 상태인 국민의힘이 전당대회를 치르기 위해 관리형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방향을 잡았다. 다만 비대위원장 인선을 비롯해 비대위 출범 방법과 시기 등을 확정하지 못하며 16일로 예정된 당선인 총회에서 결론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22대 총선 4선 이상 당선인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최고위원회가 없어 전당대회를 위한 실무 절차를 진행하는 데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및 당대표 권한대행(가운데)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국민의힘 당헌 17조에 따르면, 당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 전당대회 관련 사무를 관장하는 준비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최고위를 대체하는 비대위는 구성원 10명 중 한동훈 전 위원장을 비롯한 구자룡·박은식·윤도현 전 비대위원이 직을 내려놓고, 김예지·한지아 전 비대위원이 국민의미래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과반 출석 과반 찬성이라는 의결 정족수를 채울 수 없는 상태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은 21대 총선 참패 후 출범한 임기 1년 이상의 ‘김종인 비대위’와 같은 방향이 아닌, 전당대회 실무 작업을 담당하는 비대위 구성에 뜻을 모았다. 국민의힘 당헌 96조 4항에 따르면, 비대위원장은 전국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 등이 임명한다.

따라서 현재 비대위원장 권한대행인 윤 원내대표나 차기 원내대표가 새 비대위원장을 지명할 수 있다. 윤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자격으로 비대위를 꾸릴 수도 있다. 다만, 윤 원내대표는 본인 중심의 비대위 구성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중진 의원들은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관리형 비대위엔 공감하면서도 구체적인 비대위 구성 방안에 대해선 논의하지 못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안철수 의원은 “가능하면 빠른 시간에 비대위를 만들고, 그다음에 전당대회를 통해 제대로 된 지도부를 뽑자는 것이 결론”이라며 “세부적인 지도 체제에 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경태 의원도 “일단 (차기) 원내대표를 뽑는 것이 급선무”라며 “새 원내대표가 7월 정도까지는 (전당대회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진 간담회에서도 비대위 구성에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서 오는 16일 국민의힘·국민의미래 국회의원 당선인 108명이 참석하는 당선인 총회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윤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5월29일까지로 당선인 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게 비대위 관련 전권을 부여하기로 뜻을 모은다면, 윤 원내대표는 곧바로 원내대표 선출 일정을 공지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당규상 원내대표 선출은 선거일 3일 전에 공고해야 한다. 당에서는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4선 김도읍·이종배·김상훈, 3선 송석준·이철규·추경호 의원 등이 거론된다.

당권 주자들도 잰걸음에 나섰다. 중진 지역구 재배치로 ‘낙동강벨트’인 경남 양산을을 탈환한 김태호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국민의힘이 될 수 있게, 어떤 노력이든 마다하지 않겠다”고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 전당대회 준비 기간이 통상 2~3개월인 만큼 국민의힘 새 당 대표는 6월 말 또는 7월 초에 선출될 것으로 관측된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이슈 더보기

與 전당대회 준비할 관리형 비대위로…수장은 윤재옥이 추천여야 ''위성정당'' 일제히 합당 결정…민주당 169석·국민의힘 108석(종합)한동훈 때린 與수도권 낙선자들 “이조심판 선거가 어딨냐”(종합)# 22대총선# 서울# 국민의힘# 윤재옥# 한동훈# 비상대책위